따뜻한 하루
2016.06.28 11:13

장군과 찻잔

http://hrz6.cafe24.com/345033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0623_1

어느 나라에 한 장군이 있었습니다.
계속되는 격렬한 전투가 소강상태에 이르자
정말 오랜만에 자신의 숙소에서 쉴 수 있었습니다.

마침 따뜻한 차 한 잔이 생각난 장군은
귀히 여겨 보관하고 있던 찻잔을 꺼내어 차를 따랐습니다.
그리고 한 모금 마시려는 순간
그만 손에서 찻잔이 미끄러져 놓칠 뻔한 것입니다.

다른 손으로 다급히 찻잔을 잡아 깨지는 사고는 모면했지만,
장군의 가슴은 순간 철렁했습니다.
아끼던 찻잔을 한순간에 깨뜨리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순간 장군은 조금 전 자신의 모습에
다시 한 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전쟁터에서 아끼는 부하들이 눈앞에 쓰러져 갔을 때도,
적군에 포위되어 자신과 병사들의 목숨이 풍전등화 같던 때에도,
그처럼 가슴이 철렁 내려앉은 일은 없었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내가 이럴 수 있단 말인가?’
조금 전 자신의 행동을 용납할 수가 없었습니다.
병사의 목숨보다 작은 찻잔 하나에 집착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은
수많은 병사의 목숨을 책임져야 할 장군의 태도가 아니었던 것입니다.
장군은 깊은 반성과 함께 그리도 소중히 여기던 찻잔을
그 자리에서 깨뜨려 버렸습니다.

====================================

지금 내가 아끼는 것은 무엇인지..
그것 때문에 더 소중한 것에 소홀하진 않았는지..
한 번 생각해 보는 건 어떨까요?

가끔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도 필요한 것 같습니다.
그 순간만큼은 그동안 잊고 지낸 것들까지
다시 생각날 수 있으니까요.

 

# 오늘의 명언
누군가를 이끌려고 하면 먼저 자기 자신을 다스려야 한다.
자신이 유능해서 관리자가 되었다고 믿는 순간
부하들은 당신 없이도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시작할 것이다.
– 테리 켈리 –


http://www.onday.or.kr/wp/?p=10649
  • 소라게 2016.06.28 11:15
    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사실 중요한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사소한 것에 집착하여 큰 것을 보지 못하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좋은 글 모음

글열람 : 전체 / 글작성 : 회원 / 글(+100) / 댓글(+10) / 추천(+1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1 관리자 2014.05.14 62
497 따뜻한 하루 새롭게 시작하는 것이다 봉샘 2016.03.14 5
496 따뜻한 하루 당신도 할 수 있습니다 봉샘 2016.03.15 1
» 따뜻한 하루 장군과 찻잔 1 소라게 2016.06.28 0
494 따뜻한 하루 너무 늦게 찾아와 죄송합니다 봉샘 2016.03.16 3
493 행복한 경영이야기 신물 날 정도로 비전을 이야기해야 하는 .. 봉샘 2016.03.15 1
492 고도원의 아침편지 인공지능이 시는 쓸 수 없다 봉샘 2016.03.15 0
491 행복한 경영이야기 인간의 가치를 따지는 방법 봉샘 2016.03.14 0
490 사랑밭 새벽편지 ~기 봉샘 2016.03.14 0
489 고도원의 아침편지 돌아와 보는 방 봉샘 2016.03.14 0
488 좋은 글 함께 있어줘서 고마워 봉샘 2016.03.12 1
487 사랑밭 새벽편지 버리라! 봉샘 2016.03.12 0
486 사랑밭 새벽편지 모든 것은 하나부터 봉샘 2016.03.10 0
485 고도원의 아침편지 가까이 있는 것들 봉샘 2016.03.10 0
484 좋은 글 소녀와 꽃 봉샘 2016.03.10 0
483 좋은 글 부모의 자존감 봉샘 2016.03.08 0
482 행복한 경영이야기 불편함에 익숙해져야 한다 봉샘 2016.03.08 0
481 사랑밭 새벽편지 우리나라의 효 문화 봉샘 2016.03.08 0
480 고도원의 아침편지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봉샘 2016.03.08 0
479 좋은 글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봉샘 2016.03.07 0
478 좋은 글 현명한 어머니 봉샘 2016.03.0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XE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