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하루
2016.03.16 13:53

너무 늦게 찾아와 죄송합니다

http://hrz6.cafe24.com/340357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따뜻한하루
너무 늦게 찾아와 죄송합니다

0316_1.jpg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내 버킷리스트엔 한국전 참전용사분들을 직접 찾아뵙고
감사인사와 함께 따뜻한 한 끼 음식을 대접하고 싶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10여 년 전에 적어둔 내용이지만 혼자서 해내기엔
어려운 일이라 행동으로 옮기기가 너무나 막막했었습니다.

그런데 반갑게도 따뜻한 하루의 강뉴부대 후원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저는 따뜻한 하루에 동참하고 싶다는 메일을 보냈고
머지않아 에티오피아로 함께 떠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국을 떠난 지 15시간 만에 도착한 에티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
이른 아침 도착이어서 첫날부터 참전 용사분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첫 만남부터 나를 한없이 부끄럽고 만드신 한 참전 용사분은
당신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시면서 저희가 온다는 소식에
부인의 부축까지 받으며 먼 길을 마중하러 나오셨습니다.

벽에는 황실 근위병으로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살고 있었을
오래전 모습이 낡은 사진 속에 고스란히 남아 있었습니다.
황실 근위병이라는 보장된 삶을 뒤로 한 채 잘 알지도 못하는 나라를 위해
사명감만으로 참전을 결심한 6,039명의 강뉴 전사들.

그렇게 우리는 생존 확인이 되는 244분의 강뉴부대원 중
210분을 직접 만나서 따뜻한 하루 가족님들이 보내주신 후원금과
감사의 선물을 전달해 드렸습니다.


0316_2.jpg


1951년 4월 13일, 한국전 참전을 위한 강뉴부대 출정식에서
하일레 셀라시에 황제는 이길 때까지 아니면 죽을 때까지 싸워서
한국의 자유와 평화를 회복시키라고 명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들은 누구보다 용맹하게 싸웠고 253번의 치열했던 전투에서
한 번의 패배도 없이 253번의 값진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하지만 목숨을 걸고 싸워 이긴 승리에는 희생도 함께했습니다.

전사한 전우가 있으면 밤새 그 주위에 모여서 다 함께 울었다고 하니
지구 반대편 동양의 작은 나라에서 겪었을 그 참담함을
이 글로서 다 표현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마음이 아련할 뿐입니다.

그렇게 명예로웠던 강뉴부대,
지금 이분들의 시계는 어디에서 멈추어 있는 걸까요?
한국전 참전 후 극심한 가뭄과 내전으로 인해 공산주의 국가가 되면서
강뉴부대 용사들은 가족과 이웃으로부터 비난받고
참전 사실을 숨겨가며 숨어 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이제라도 손을 잡으며 그분들께 눈물로서 할 수 있는 말은
'너무 늦게 찾아와 죄송합니다. 고맙습니다.'라는 말뿐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를 잊지 않고 여기까지 찾아와줘서 고맙다며
오히려 눈물을 흘리시며 괜찮다고 하셨습니다.


0316_3.jpg


에티오피아에서 만난 분들은 옷장 깊숙이 감춰두셨던 수많은 훈장을
비록 낡고 낡은 옷이지만 자랑스럽게 달고 나와 주셨습니다.

그중에 90세가 넘으신 한 노병은 우릴 보자 "부산! 부산!"을 크게 외치셨습니다.
한국전쟁 당시 처음 도착했던 한국의 부산이 궁금하셨나 봅니다.
지금의 부산을 설명해 드리니 너무 기뻐하셨습니다.
그리고는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로 넘어간다."
그분의 입에서 익숙한 노래가 흘러나오자
노래를 부르는 노병과 우리들의 눈가에는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이 흘렀습니다.

과연 대한민국 국민 중 얼마나 많은 사람이
오래되고 잊혀가고 있는 이러한 역사를 알고 있을까요?
하지만 이제는 기억해야 할 우리의 역사입니다.

우리는 찾는 이 몇 없이 지하 무덤에 쓸쓸히 잠들어 계신 123명의 전사자분과
아직 생존해 계신 244명의 참전용사 그리고 그 후손들,
그리고 6,039명의 강뉴부대 전 대원들의 희생을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이제는 우리가 그들을 도와야 할 때입니다.
제가 보고 느끼고 온 것은 너무도 아픈 역사의 사실이기에
따뜻한 하루 가족님들의 뜨거운 관심과 후원에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 에티오피아 방문 강정화 님 후기 -

출처 : 따뜻한 하루



좋은 글 모음

글열람 : 전체 / 글작성 : 회원 / 글(+100) / 댓글(+10) / 추천(+1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1 관리자 2014.05.14 63
497 따뜻한 하루 새롭게 시작하는 것이다 봉샘 2016.03.14 5
496 따뜻한 하루 당신도 할 수 있습니다 봉샘 2016.03.15 1
495 따뜻한 하루 장군과 찻잔 1 소라게 2016.06.28 0
» 따뜻한 하루 너무 늦게 찾아와 죄송합니다 봉샘 2016.03.16 3
493 행복한 경영이야기 신물 날 정도로 비전을 이야기해야 하는 .. 봉샘 2016.03.15 1
492 고도원의 아침편지 인공지능이 시는 쓸 수 없다 봉샘 2016.03.15 0
491 행복한 경영이야기 인간의 가치를 따지는 방법 봉샘 2016.03.14 0
490 사랑밭 새벽편지 ~기 봉샘 2016.03.14 0
489 고도원의 아침편지 돌아와 보는 방 봉샘 2016.03.14 0
488 좋은 글 함께 있어줘서 고마워 봉샘 2016.03.12 1
487 사랑밭 새벽편지 버리라! 봉샘 2016.03.12 0
486 사랑밭 새벽편지 모든 것은 하나부터 봉샘 2016.03.10 0
485 고도원의 아침편지 가까이 있는 것들 봉샘 2016.03.10 0
484 좋은 글 소녀와 꽃 봉샘 2016.03.10 0
483 좋은 글 부모의 자존감 봉샘 2016.03.08 0
482 행복한 경영이야기 불편함에 익숙해져야 한다 봉샘 2016.03.08 0
481 사랑밭 새벽편지 우리나라의 효 문화 봉샘 2016.03.08 0
480 고도원의 아침편지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봉샘 2016.03.08 0
479 좋은 글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봉샘 2016.03.07 0
478 좋은 글 현명한 어머니 봉샘 2016.03.0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XE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