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글
2016.03.12 15:06

함께 있어줘서 고마워

http://hrz6.cafe24.com/339926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따뜻한하루
함께 있어 줘서 고마워
0312_1.jpg


어느 토요일이었다.
"미안해. 오늘도 많이 늦을지 몰라."
"우리 하는 일이 그렇지 뭐. 괜찮아. 신경 쓰지 말고 돈 많이 벌어와, 남편."

남편은 주말에도 출근했다.
한꺼번에 몰려든 작업을 하느라 며칠째 쪽잠을 자며 일하고 있었다.
주말에도 함께하지 못하는 게 무척이나 미안한지,
출근하는 남편은 자꾸만 뒤를 돌아보았다.
나는 괜찮다고 몇 번이나 손을 흔들었다.

남편을 보내고 늦은 점심을 먹고 나서 청소와 밀린 빨래를 했다.
그리고는 침대에 엎드려 책을 읽었다.
이어폰을 끼고 노래를 들으면서 한가하게 책을 읽는 주말.
그렇게 책을 읽다가 스르르 나도 모르게 잠이 들었다.

얼마나 잤을까. 잠에서 깨어났을 때, 방 안은 어둑해져 있었다.
이어폰에서 노래가 흘러나왔지만 그래도 역시나 기분은 좋지 않았다.
아무것도 한 게 없는데 시간은 훌쩍 지나가 버렸고,
남편은 돌아오지 않았고, 방 안은 어두웠고, 나는 혼자였다.
손을 더듬거리자 딱딱한 책 모서리가 만져졌다.
그 채로 가만히 눈을 감고 노래를 들었다.

한참 뒤, 옆으로 돌아누웠을 때 나는 곁에 누군가 잠들어 있다는 걸 알았다.
남편이었다. 남편은 이불도 덮지 않고 웅크린 채 잠들어 있었다.
어렴풋이 남편의 얼굴이 보였다. 나는 한쪽 이어폰을 뺐다.
그러자 새근새근, 그의 숨소리가 들렸다.
남편의 잠든 얼굴을 바라보고 있노라니 울컥, 마음이 이상했다.
나는 그가 외로워 보였다. 사람이 이렇게 한순간에 쓸쓸해질 수가 있다니.
쓸쓸하고 외로운 건 나뿐만이 아니었구나.

손을 뻗어 그의 얼굴을 만져보았다.
손가락 마디마디, 그가 짊어진 삶의 무게와
앞으로 살아갈 불투명한 미래가 만져지는 것 같아 손끝이 저릿했다.
그럼에도 우린 꿋꿋이 살아가겠지.
몇 번이고 텅텅 비어 낯설고 어둑해질 이 세상에서, 내가 외로울 땐 당신이 곁에.
당신이 외로울 땐 내가 곁에. 그렇게 우린 함께 살아가겠지.

가만히 남편의 손목을 잡아보았다.
손마디에 뛰는 그의 심장박동을 느끼며 오래도록 남편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그리고 생각했다. 내 삶에 함께 있어 줘서 고맙다고...

– '우리는 달빛에도 걸을 수 있다' 중에서 –


0312_5.jpg


특별할 것 없는 우리 삶에도 드라마가 있습니다.
일상의 사소한 순간, 소중한 사람들에 대하여...
결국, 인생은 우리가 주인공이고, 우리 삶이 다 드라마입니다.

'오늘을 잘 살아가는 내 주변 사람을 위해서' 응원의 댓글을 남겨주시면
5분을 선정하여 책을 보내드리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사소한 것들을 소중히 해야 해. 그것이 삶을 이루는 버팀목이니까.
- 애니메이션 심슨네 가족들 中 -


출처 ㅣ 따뜻한 하루


좋은 글 모음

글열람 : 전체 / 글작성 : 회원 / 글(+100) / 댓글(+10) / 추천(+1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1 관리자 2014.05.14 63
497 따뜻한 하루 새롭게 시작하는 것이다 봉샘 2016.03.14 5
496 따뜻한 하루 당신도 할 수 있습니다 봉샘 2016.03.15 1
495 따뜻한 하루 장군과 찻잔 1 소라게 2016.06.28 0
494 따뜻한 하루 너무 늦게 찾아와 죄송합니다 봉샘 2016.03.16 3
493 행복한 경영이야기 신물 날 정도로 비전을 이야기해야 하는 .. 봉샘 2016.03.15 1
492 고도원의 아침편지 인공지능이 시는 쓸 수 없다 봉샘 2016.03.15 0
491 행복한 경영이야기 인간의 가치를 따지는 방법 봉샘 2016.03.14 0
490 사랑밭 새벽편지 ~기 봉샘 2016.03.14 0
489 고도원의 아침편지 돌아와 보는 방 봉샘 2016.03.14 0
» 좋은 글 함께 있어줘서 고마워 봉샘 2016.03.12 1
487 사랑밭 새벽편지 버리라! 봉샘 2016.03.12 0
486 사랑밭 새벽편지 모든 것은 하나부터 봉샘 2016.03.10 0
485 고도원의 아침편지 가까이 있는 것들 봉샘 2016.03.10 0
484 좋은 글 소녀와 꽃 봉샘 2016.03.10 0
483 좋은 글 부모의 자존감 봉샘 2016.03.08 0
482 행복한 경영이야기 불편함에 익숙해져야 한다 봉샘 2016.03.08 0
481 사랑밭 새벽편지 우리나라의 효 문화 봉샘 2016.03.08 0
480 고도원의 아침편지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봉샘 2016.03.08 0
479 좋은 글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봉샘 2016.03.07 0
478 좋은 글 현명한 어머니 봉샘 2016.03.0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XE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