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8032800811_0_20180328093001822.jpg?ty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공원에서 6월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조선DB

정봉주 전 의원은 “지난 27일 (성추행이 일어난 것으로 지목된) 2011년 12월 23일 카드 사용 내역을 확보해 검토한 결과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서 결제한 사실을 확인해 즉시 스스로 경찰 측에 자료를 제공한 뒤 곧바로 프레시안 기자들에 대한 고소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했던 정 전 의원은 28일 오전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밝힌 뒤 “입장과 거취에 대해 빠른 시간 안에 직접 별도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성추행 당일로 지목된 2011년 12월 23일 오후 5시 37분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 1층에 있는 카페 겸 레스토랑 ‘뉴욕뉴욕’에 있었음을 입증하는 ‘위치기반 서비스’를 제시했다.

정 전 의원은 카드내역을 뒤늦게 공개한 경위에 대해 “(당일) 오후 5시 이후의 사진을 확보하려고 하였으나 확보되지 못했고 따라서 오후 5시 이후 여의도가 아닌 장소에서의 결제나 방문을 입증하는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이리뛰고 저리 뛰며 백방으로 노력하던 중 23일 오후 6시 43분의 뉴욕뉴욕 결제내역을 제 자신이 스스로 확보했다”고 했다.

그는 “유리한 증거가 많이 있다는 생각에 덮고 가고 싶은 유혹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며 “결제내역이라는 명백한 기록이 저의 당일 렉싱턴 호텔 방문을 증거하고 있는 이상 이를 스스로 공개하는 것만이 이 모든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모든 책임을 지는 길이라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여전히 변명처럼 들리겠지만 저는 이 사건에 대한 기억이 전혀 없다. 그래서 처음부터 분명하게 입장을 밝혔고 관련 사진, 관련자들의 진술, 제보내용 등을 통해 더욱 자신했다”며 “하지만 직접 나서서 결재 내역을 확보했고 이를 제 눈으로 확인한 이상 모두 변명에 불과하다고 판단했다. 기억이 없는 것도 제 자신의 불찰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다음은 보도자료 전문

<정봉주 보도자료>

저는 2018. 3. 27. 직접 카드사용내역을 확보하여 검토해 본 결과 11. 12. 23. 렉싱턴 호텔에서 결제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스스로 경찰측에 자료를 제공한 뒤 곧 바로 프레시안 기자들에 대한 고소를 취소하였습니다.

그 과정에 대하여 아래에서 설명드리겠습니다.

□ 기존 입장 □

○ 저에 대한 의혹에 대하여, 저는 2011년 12월 23일 렉싱턴호텔에 간 사실 자체가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 저는 당일 여의도 렉싱턴 호텔 카페에 간 기억이 없었기 때문에 자연히 그런 행위도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7년전 일이기도 하고 많은 사람들이 그렇듯이 저도 너무도 오래된 일이어서 기억을 떠올리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당일의 동선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습니다.

- 프레시안 보도는 2011년 12월 23일 오후시간(티타임시간 : 오후 3시~5시)을 특정했고, 저는 2011년 12월 22일부터 24일까지의 오후 일정을 확인한 결과 동선상 여의도 렉싱턴 호텔은 없었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 이에 당일 행적을 기록한 사진들을 여러 분들로부터 제보 받고 또 당시 함께 동행 했던 일행들의 기억들을 조합해 당일의 동선을 1차 재구성해 발표했습니다.

- 그러다가 며칠 뒤 2011년 12월 23일 오전 11시 52분경부터 당일 오후 5시 7분경까지 촘촘하게 기록된 사진 780여장을 확보하게 되었고, 이 사진들과 동행했던 지인들의 진술청취를 종합해 2011년 12월 23일 논란이 된 시간대에 제가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가지 않았다는 사실을 객관적이고 명백히 입증 가능하다 판단해 관련자료 전체를 경찰에 제출을 한 상태였습니다.

- 당일 일정을 기록한 780여장의 사진 중 일부는 아래와 같습니다. 이 사진들의 전후 시간대가 촘촘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사진 전체를 언론에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수사진행 중이라 기밀이 될 수 있어 공개하지 않았던 것이지 자료가 부실했던 것이 아닙니다. 물론 산발적이었던 사진과 기억에 의존해 1차 발표했던 동선과 불일치한 부분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었으나 780장의 사진은 논란이 된 시간대 전체와 방문 장소를 빈틈없이 설명하고 있었으므로 수사 결과로 모든 해명이 이뤄질 것이라 판단했습니다. 780여장이 기록하고 있는, 오전 11시 후반부터 오후 5시까지 방문 장소는 홍대와 병원 단 두 곳밖에 없었기 때문입니다.

- 마지막 사진의 메타데이타 시간이 2011년 12월 23일 오후 5시 7분이었기에 렉싱턴 호텔 ‘뉴욕뉴욕’의 오후 5시 이후 운영방침을 문의한 결과, 오후 5시부터 5시 30분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으로 기존 손님을 모두 내보낸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한편 당일 저와 함께 차량에 동승해 일정을 같이 했던 사람들이 기억하는 동선 역시 병원에서 다시 홍대로 돌아오는 것이었습니다.

- 또한 A씨의 기억을 반박할 수 있는 제보도 확인했고 이 역시 경찰에 증거로 제출을 하였습니다.

- 이런 증거와 증언과 제보로, 저와 변호인단은 2011년 12월 23일 A씨를 만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 확신한 것입니다.

□ A씨의 기자회견 이후 상황 □

○ A씨는 2018년 3월 27일 기자회견에서 오후 5시 이후의 여의도 렉싱턴 뉴욕뉴욕에서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오후 5시 이후의 사진을 확보하려고 하였으나 확보되지 못했고 따라서 오후 5시 이후 여의도가 아닌 장소에서의 결제나 방문을 입증하는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이리뛰고 저리 뛰며 백방으로 노력하던 중 23일 오후 6시 43분의 뉴욕뉴욕 결제내역을 제 자신이 스스로 확보하게 되었습니다.

- A씨는 2011년 12월 23일 오후 5시 5분경 여의로 렉싱턴 호텔 뉴욕뉴욕에 도착했고, 오후 5시 37분경 저를 기다리면서 찍었다는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 오후 5시 이후는 병원에서 여의도까지 이동시간(금요일 오후 5시 이후 기준으로 병원에서 여의도까지 1시간 내외 소요)과 뉴욕뉴욕의 운영방침(오후 5시 이후 기존 손님을 내보내는)에 의해 의미 없는 시간대라 판단해서 5시 7분 이후 시간대에 대한 객관적 자료를 구하려는 노력은 따로 하지 않았기 때문에, 당일 오후 5시 이후의 현장부재를 입증하기 위해서는 당일 오후 5시 이후의 사진 혹은 오후 5시 이후 여의도 이외 장소에서의 결제내역 혹은 방문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해야 한다는 판단에 이르게 됐습니다.

- 저는 2011. 12. 23. 저녁에 여의도 이외의 장소에서 결제내역을 확보할 수 있으리라 확신했었습니다. 그러나 어제 오후(2018. 3. 27), 이리 저리 방법을 찾으며 노력하던 중에 제 스스로 2011년 12월 23일 오후 6시 43분경 렉싱턴 호텔에서 결제한 내역을 찾아냈습니다.

□ 렉싱턴 호텔에 간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

○ 객관적 자료로 확인되었습니다. 당일 저녁 제가 렉싱턴 호텔에 갔다는 사실이 객관적으로 확인되었습니다.

- 결제내역을 확인한 저는 이 사실을 변호인에게 알렸습니다. 저는 유리한 증거가 많이 있다는 생각에 덮고 가고 싶은 유혹이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저는 제 스스로의 눈으로 결제내역을 직접 확인한 이상 기억이 잘못되었음이 객관적으로 확인하게 된 것입니다. 저와 변호인단은 기억이 아니라 사진이라는 기록으로 결백을 입증할 수 있다고 자신했던 만큼, 결제내역이라는 명백한 기록이 저의 당일 렉싱턴 호텔 방문을 증거하고 있는 이상 이를 스스로 공개하는 것만이 이 모든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모든 책임을 지는 길이라 판단했습니다.

□ 고소를 모두 취하하였습니다. □

○ 2018. 3. 27. 프레시안 기자들에 대한 고소를 모두 취하하였습니다.

- 여전히 변명처럼 들리겠지만 저는 이 사건에 대한 기억이 전혀 없습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분명하게 입장을 밝혔고 관련 사진, 관련자들의 진술, 제보내용 등을 통해 더욱 자신하였습니다. 하지만 직접 나서서 결재 내역을 확보했고 이를 제 눈으로 확인한 이상 모두 변명에 불과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기억이 없는 것도 제 자신의 불찰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 따라서 저는 즉각 프레시안 기자들에 대한 고소를 모두 취소하였습니다.

- 저 정봉주의 입장과 거취에 대해서는 빠른 시간 안에 직접 별도로 말씀드리겠습니다.

2018. 3. 28.

정봉주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28/2018032800838.html

  • 소라게 2018.03.28 11:09
    너무 실망했어요..ㅠㅠ
    그래도 지금이라도 걸러내져서 다행..
    안희정도..
    물론 다른 정당에도 수두룩 빽빽할 것 같은데 조용하네요..-_-

뉴스 기사 모음

글열람 : 전체 / 글작성 : 회원 / 글(+100) / 댓글(+10) / 추천(+1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사회 고소 취하 정봉주 "기억에 없는 것도 제 불찰" 1 소라게 2018.03.28 5
1352 사회 "나는 정봉주 전 의원에게 성추행 당했다" 소라게 2018.03.28 4
1351 경제 '김상조 공정위' 효과 기대 이상, 기업들 알아서 변화 소라게 2017.06.28 4
1350 사회 "음악소리 시끄럽다고" 15층 아파트 외벽 작업자 줄 끊은 입주민 소라게 2017.06.13 7
1349 정치 영화 '라라랜드'가 대선 결과를 미리 예언했다 소라게 2017.05.11 8
1348 세계 중국서 한국 유치원생 10명 운행 중 차량화재로 사망 1 소라게 2017.05.10 3
1347 IT/과학 “VOD, 공짜로 몰아 보세요!”… ‘빈지워칭족’ 겨냥한 플랫폼들 소라게 2017.05.08 8
1346 사회 코리아나호텔 방용훈 사장 장모의 폭로 "그러고도 사람인가? 내 딸 지하실서 고문" 주장 소라게 2017.04.25 6
1345 사회 전쟁·재난 발생 시 단란주점·다방으로?…지방 대피시설 취약 심각 1 소라게 2017.03.06 7
1344 정치 조직폭력배부터 최순실까지⋯ 나라 뒤흔든 '나비효과' 1 소라게 2016.10.31 12
1343 생활/문화 5개 의학회 공동성명 발표 "저탄수화물·고지방 식사, 국민건강문제 야기할 수 있다" 소라게 2016.10.26 9
1342 정치 최경희, "능력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 돈도 실력이야…불만이면 종목을 갈아타야지 다른거한들 성공하겠니" 특혜 의혹 이화여대 총장직 사퇴에 정유라 과거 SNS도 재조명 소라게 2016.10.19 7
1341 정치 조선일보 계열사들 세무조사…청, 우병우 의혹 제기 보복? 소라게 2016.10.13 5
1340 경제 삼성전자, ‘갤노트7’ 생산·판매 중단 소식에 4%대 급락 소라게 2016.10.11 4
1339 IT/과학 USB 보조배터리와 LTE 에그를 한 몸에 1 소라게 2016.09.28 11
1338 IT/과학 [단독] 갤럭시노트7 외 타 기종도 폭발 1 소라게 2016.09.12 10
1337 사회 직장인들 사이서 '격한 공감' 일으키고 있는 일러스트 (13장) 소라게 2016.09.09 12
1336 사회 세월호 공기주입·수중로봇·잠수기록 다 거짓말 "靑 보고용" 1 소라게 2016.09.07 9
1335 사회 어떻게 이런 일이…유해물질 버린 발전소 '친환경賞' 잇단 수상 1 소라게 2016.08.11 3
1334 경제 전기요금 누진제 7~9월 한시완화...7월분부터 소급 적용한다 소라게 2016.08.11 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

XE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