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폭식(binge)+보기(watching) 대중화

미드, 영화 등 무료공개 미끼로

VOD 몰아보기 생활화 마케팅


#2

국내선 CJ헬로비전이 첫 시도

시험행사 뒤 이용 건수 2.4배로

이달부터 ‘프리데이’ 본격 실시


미국 1위 케이블TV 업체 컴캐스트는 1년에 한 번씩 특별한 행사를 연다. 자사 가입자들에게 드라마, 예능, 영화 등 주문형비디오(VOD)를 일주일 동안 무료로 무제한 시청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일명 ‘와차톤’이다. 와차톤은 시청한다는 뜻의 ‘와치’(Watch)와 ‘마라톤’(Marathon)의 톤을 합쳐 컴캐스트가 만든 말이다.

와차톤은 2013년 시작됐다. 세계 최대 유료 동영상 서비스 업체 ‘넷플릭스’가 자체 제작 정치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로 돌풍을 일으켰던 때다. 넷플릭스는 일주일의 간격을 두고 1, 2편씩 방영하던 기존 관행을 깨고 전 회차를 한꺼번에 공개해 ‘빈지워칭’(몰아보기)이라는 유행어를 탄생시켰다. 빈지워칭(Binge watching)은 그 해 영국 옥스포드 사전의 올해의 단어로도 꼽혔다.

빈지워칭이 점점 대중화할 것으로 본 컴캐스트는 와차톤이란 실험에 나섰다. 일단 VOD 봐야 VOD 시청이 익숙해지고 나아가 빈지워칭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도전은 성공적이었다. 지난해 와차톤 때는 컴캐스트 가입자들이 일주일 동안 7,000만시간 이상의 콘텐츠를 시청했으며, 특히 모바일 시청은 전년 대비 40% 이상 증가했다. 와차톤은 매년 기록을 경신하며 이용자들에게 VOD 몰아보기 습관을 만들어주고 있다.

0000201371_001_20170504084830394.jpg?typ미국 컴캐스트의 '와차톤' 홍보 화면. 4월 3일부터 9일까지 일주일 동안 컴캐스트의 IPTV에서 넷플릭스, 스타즈, 쇼타임 등의 콘텐츠를 전부 무료로 볼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컴캐스트 홈페이지 캡처

국내 1위 케이블TV 업체 CJ헬로비전은 컴캐스트를 본따 이달부터 한국판 와차톤인 ‘프리데이’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매달 하루~사흘 동안 케이블TV와 스마트폰용 소프트웨어(앱)를 통해 특정 분야 콘텐츠를 조건 없이 공짜로 제공하는 행사다.

CJ헬로비전은 지난 3월과 4월 성인물과 어린이용(키즈) 콘텐츠로 시험한 결과 프리데이가 실효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3월 성인물 프리데이 때는 하루 동안 VOD 이용 건수가 평소 대비 무려 123배 늘었고, 프리데이가 끝난 뒤 이용 건수는 행사 전보다 240%나 증가했다. 성인물 VOD 매출은 2배(106%) 뛰었다. CJ헬로비전 관계자는 “4월 키즈 콘텐츠 프리데이의 경우 시청층이 구매력이 없는 어린 이용자여서 매출이 폭발적으로 늘진 않았지만 관심을 얻는 데는 성공했다는 게 내부 판단”이라고 말했다.

0000201371_002_20170504084830406.jpg?typ

국내 VOD 시장은 블루오션으로 꼽힌다. 지난해 말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발표에 따르면 국내 VOD 이용자 비율은 24.97%로 조사됐다. 2011년 5.23%에서 5년 새 크게 뛰긴 했지만, 여전히 국민 4명 중 3명은 VOD를 한 번도 이용해 본 적이 없다는 얘기다. 그만큼 성장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업체들은 미래의 빈지워칭족을 잡기 위한 전략을 강화하는 추세다. 지난해 한국에 진출한 넷플릭스와 한국판 넷플릭스로 불리는 왓챠플레이는 가입 첫 달 이용료를 받지 않는다. 삼성전자도 넷플릭스 등 다양한 콘텐츠 제공 업체의 프로그램을 삼성 스마트TV에서 언제든 무료로 볼 수 있는 ‘TV 플러스’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http://www.hankookilbo.com/v/e39531a0d38c469fa1f155c9b14cc1fc


뉴스 기사 모음

글열람 : 전체 / 글작성 : 회원 / 글(+100) / 댓글(+10) / 추천(+1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9 정치 영화 '라라랜드'가 대선 결과를 미리 예언했다 소라게 2017.05.11 3
1348 세계 중국서 한국 유치원생 10명 운행 중 차량화재로 사망 1 소라게 2017.05.10 1
» IT/과학 “VOD, 공짜로 몰아 보세요!”… ‘빈지워칭족’ 겨냥한 플랫폼들 소라게 2017.05.08 1
1346 사회 코리아나호텔 방용훈 사장 장모의 폭로 "그러고도 사람인가? 내 딸 지하실서 고문" 주장 소라게 2017.04.25 3
1345 사회 전쟁·재난 발생 시 단란주점·다방으로?…지방 대피시설 취약 심각 1 소라게 2017.03.06 5
1344 정치 조직폭력배부터 최순실까지⋯ 나라 뒤흔든 '나비효과' 1 소라게 2016.10.31 9
1343 생활/문화 5개 의학회 공동성명 발표 "저탄수화물·고지방 식사, 국민건강문제 야기할 수 있다" 소라게 2016.10.26 6
1342 정치 최경희, "능력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 돈도 실력이야…불만이면 종목을 갈아타야지 다른거한들 성공하겠니" 특혜 의혹 이화여대 총장직 사퇴에 정유라 과거 SNS도 재조명 소라게 2016.10.19 4
1341 정치 조선일보 계열사들 세무조사…청, 우병우 의혹 제기 보복? 소라게 2016.10.13 2
1340 경제 삼성전자, ‘갤노트7’ 생산·판매 중단 소식에 4%대 급락 소라게 2016.10.11 3
1339 IT/과학 USB 보조배터리와 LTE 에그를 한 몸에 1 소라게 2016.09.28 8
1338 IT/과학 [단독] 갤럭시노트7 외 타 기종도 폭발 1 소라게 2016.09.12 9
1337 사회 직장인들 사이서 '격한 공감' 일으키고 있는 일러스트 (13장) 소라게 2016.09.09 6
1336 사회 세월호 공기주입·수중로봇·잠수기록 다 거짓말 "靑 보고용" 1 소라게 2016.09.07 7
1335 사회 어떻게 이런 일이…유해물질 버린 발전소 '친환경賞' 잇단 수상 1 소라게 2016.08.11 2
1334 경제 전기요금 누진제 7~9월 한시완화...7월분부터 소급 적용한다 소라게 2016.08.11 4
1333 사회 ‘세계 1위 폭풍성장’…韓 여성 100년 새 20㎝ 커져 1 소라게 2016.07.27 2
1332 경제 9월까지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금액 10% 돌려준다 소라게 2016.07.25 7
1331 연예 이진욱 vs A씨, 이들의 주장을 들어보니... 소라게 2016.07.25 8
1330 세계 ‘남중국해 판결’, 우리 외교에 미치는 영향은? 소라게 2016.07.13 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

XE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