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책
2015.03.13 14:24

여행을 떠나다, 타인의 고통을 읽다

http://hrz6.cafe24.com/278489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m_201503070514a010a011_99_201503071758저자는 그림자의 어둡고 슬픈 모습이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열어주기도 한다”고 말한다. 사진은 작가 브론테 자매가 나고 자란 영국 중부의 작은 마을 하워스. [사진 추수밭]

htm_201503070523a010a011_99_201503071758

그림자 여행
정여울 지음, 추수밭
384쪽, 1만5000원


사람에게는 누구나 자기만의 방이 있다. 물리적인 공간을 뜻하는 게 아니다. 문학평론가인 저자의 말처럼 “지상에 있는 방은 언제든 누가 찾아올 수도 있고, 내가 울고 있을 때 누군가 벌컥 문을 열 수도 있지만” 이 방은 “내가 입을 열어 공개하지 않는 한” "아무도 쳐들어 올 수 없는” 마음 속의 방이다.

 『내가 사랑한 유럽 TOP10』 등 인문적인 여행기로 이름난 저자는 이 책에서도 자신의 방을 조금씩 열어 보인다. 그 계기가 되는 것은 동생·조카와 난생 처음 꽃구경에 나선 일상일 수도, 사려 깊은 다른 저자의 책일 수도, 그 자신의 말마따나 ‘영혼의 비상식량’인 여행일 수도 있다. 이를 통해 그는 한때는 사람들과 어울리는 게 두려워 그저 받아들였던 고독, 하지만 이제는 자신을 온전히 응시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찾곤 하는 고독의 시간에서 얻어낸 사유를 단정한 문체로 풀어간다.

 이 책에는 50편의 에세이, 그에 곁들인 사진 50편이 담겨있다. 사진은 대개 이국적인 여행지에서 포착한 것이지만, 이 책은 그 여행기가 아니다. 여러 책과 저자, 영화가 언급되지만 그저 감상문·비평문도 아니다. 굳이 여행기라고 부른다면 내면과 사유의 인문학적 여행기다. 떠오르는 바를 그저 쏟아내는 대신 자신에게 참고가 됐던, 그리고 독자에게 참고가 될 인문학적 모티브를 꾸준히 행간에 담아 정제한다. 이 책의 마지막에 부록 형식으로 ‘함께 보면 좋을 책들’이 실려 있는 것도 그 때문인 듯싶다.

 저자의 시선은 자신에게서 출발해 세상에 대한, 다른 이들과 공감하는 삶에 대한 관심으로 거듭 확장되곤 한다. “세계의 의미를 오직 ‘나 자신’에게서 찾으려는 이기심과 결별할 때 우리는 타인의 결을, 사물의 결을, 세상의 결을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다”는 문장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런 시선은 ‘개인적 존엄’과 ‘사회적 존엄’에 대한 구별로도 연결된다. 어떻게든 참고 견디며 개인의, ‘나만의’ 존엄을 지킬 수 있다 해도 그것만으로는 타인의 존엄이 훼손되는 상황을 지켜보는 무력감·죄책감을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미 수많은 여행지를 다녀본 저자는 낯선 이의 고통에 공감하는 것, 나 자신을 찾는 것이야말로 여행의 의미라고도 말한다.

 이런 글을 보고 있노라면 너무 빨리 돌아가는 세상에서 언뜻 떠올랐으나 쉽게 붙잡지 못하던 생각이 비로소 정리되는 기분을 맛볼 수 있다. 혹자는 미처 정면으로 응시하기 겁내던 마음 속 깊은 소리에 다시 귀를 기울이는 용기 역시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 책은 저자의 글쓰기인 동시에 독자의 글쓰기를 자극하는 촉매가 될만하다. 글쓰기에 대한 색다른 힌트도 있다. 글머리에 나오는 ‘방’은 저자가 본래 ‘꿈’에 대한 비유로 쓴 표현이다. 자신의 꿈을 기록하는 일기를 써 본 그의 경험처럼, 간밤에 꿈 속에서 벌어진 일을 나만을 위한 글로 적어보는 것만으로도 꽤 수확을 얻을 수 있을지 모른다.


[S BOX] “최고의 독자는 나 … 삶으로서의 글쓰기를”

글쓰기가 너무 가벼워진 시대, 그래서 역설적으로 글쓰기의 책임감이 새삼 강조되는 시대다. 저자는 ‘이벤트로서의 글쓰기’ 대신 ‘삶으로서의 글쓰기’를 권한다. 주목받기 위해, 유명해지기 위한 쓰는 글이 아니다. 자신을 비추는 거울, 그래서 스스로 상처를 진단하고 치유하고 극복하게 하는 글쓰기다. 좋은 평가를 못 들으면 어쩌나, 아무도 읽어주지 않으면 어쩌나 하는 생각보다는 지상 최고의 독자인 ‘나’를 먼저 염두에 두라는 권유다.

 그는 대학에서 글쓰기 강의를 할 때마다 수강생에게 세 가지를 권한다. 첫째, 인터넷 시작 화면을 도서관이나 서점 홈페이지로 바꾼다. 포털의 자극적 콘텐트 대신 책에 대한 정보로 하루를 시작하라는 것이다. 둘째, 한 달에 한 권이라도 읽기 시작한 책을 끝까지 읽는다. 마지막은 좋은 생각이 떠오르면 곧바로 글로 표현하는 습관을 들이라는 것이다. 



http://joongang.joins.com/article/350/17297350.html


이달의 책

글열람 : 전체 / 글작성 : 회원 / 글(+100) / 댓글(+10) / 추천(+1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 책소개 Mathematica 입문 1 티파니 2014.07.29 31
64 이달의 책 [8월 이달의 책] 거장이 왔다 1 소라게 2015.08.19 57
63 이달의 책 [7월 이달의 책] 여름, 압도적 미스터리 1 소라게 2015.08.19 248
62 추천도서 손석희가 말하는 법 5 비바블루 2014.05.20 91
61 추천도서 최고의 북멘토가 추천하는 2015 직장인 필독서 1 소라게 2015.06.11 58
60 책소개 박경미의 수학콘서트 플러스 1 우드드득 2014.12.08 19
59 이달의 책 [6월 이달의 책] 그림으로 세상 읽기 소라게 2015.07.12 19
58 이달의 책 [5월 이달의 책] 어린이 마음 소라게 2015.05.28 11
57 이달의 책 [4월 이달의 책] 나로 사는 법 소라게 2015.05.28 9
56 이달의 책 테크M 추천 2015년 4월의 책 소라게 2015.04.07 15
55 이달의 책 4월의 읽을 만한 책 소라게 2015.04.07 23
54 이달의 책 두근두근 타이완 소라게 2015.03.13 11
53 이달의 책 상식으로 시작하는 한 뼘 인문학 소라게 2015.03.13 14
52 이달의 책 뇌는 늙지 않는다 소라게 2015.03.13 17
51 이달의 책 황제내경, 인간의 몸을 읽다 소라게 2015.03.13 37
50 이달의 책 내 몸 치유력 소라게 2015.03.13 3
49 이달의 책 아들러 심리학을 읽는 밤 소라게 2015.03.13 41
48 이달의 책 고액연봉보다 살림 … 집으로 돌아온 그녀들 소라게 2015.03.13 50
47 이달의 책 디플레 시대의 투자법 … 대박의 꿈을 깨라 소라게 2015.03.13 7
» 이달의 책 여행을 떠나다, 타인의 고통을 읽다 소라게 2015.03.13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XE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