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hrz6.cafe24.com/13440 조회 수 129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기료 누진제, 저소득층에 더 부담"


국회 예산정책처 지적, 전기 난방에 의존

최대 1만원 차이…정부, 소득감안 개편 추진


서울 동작동에서 사는 기초수급생활자 유모씨(54). 지난 4월 그는 정부 보조금 46만원이 전부인 월수입 중 3분의 2 이상(32만90원)을 전기요금으로 냈다. 2월 한 달을 전기 난방에 의존하는 바람에 평소보다 전기 사용량이 3배 이상 늘어났고 전기요금은 15배 이상 뛰었다. 누진제에 걸려 전기요금 ‘폭탄’을 맞은 것이다. 정부가 소득 수준을 감안한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로 개편을 추진하는 까닭이다.

○올여름도 전기요금 폭탄?

누진제는 전기를 많이 사용할수록 요금도 높이는 제도로 주택용에만 적용하고 있다. 산업용 전기와 빌딩, 상가 등 일반용, 교육용 전기는 예외다. 6단계로 나뉘어 있는데 한 달에 전기를 300㎾h(3단계) 이상 쓰면 요금이 큰 폭으로 올라간다. 300㎾h는 하루 평균 에어컨(소비전력 1800W)을 6시간 한 달 내내 켤 때 사용하는 전기량이다.

당초 누진제는 저소득층이 전기를 적게 쓰고, 고소득층은 전기를 많이 쓴다는 인식 아래 에너지 절약을 유도하기 위해 도입했다. 소득 재분배 기능도 클 것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최근 들어 현행 누진제가 저소득층에는 오히려 ‘독’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저소득-고소득층 동일 적용

최근 국회 예산정책처가 내놓은 ‘전력가격 체계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가족 수가 많을수록 고소득층보다 저소득층의 전기요금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인 이상 가족 기준 최저생계비를 밑도는 가정의 월평균 전기요금은 6만1024원이었다. 5만137원을 납부한 최저생계비 이상~2배 미만 가정보다 1만원 이상 많았다. 최저생계비 2배 이상~3배 미만 가정(5만3406원)과 3배 이상~4배 미만 가정(5만9755원)보다도 각각 7619원, 1270원 전기요금이 높았다.

이는 소득 수준에 상관 없이 누진제를 저소득층이나 고소득층에 똑같이 적용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보고서도 “소득 규모보다는 가족 수가 많을수록 전기요금이 더 많았다”며 “고소득층의 전기 과다 소비를 막는다는 애초 의도와 다른 누진제의 한계”라고 지적했다.

○지나친 누진율도 문제

미국 영국 일본 등 다른 선진국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를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누진율은 한국(11.7배)보다 훨씬 낮다.

미국 민간 전기업체인 듀크파워의 누진제는 2단계로 돼 있다. 여름철에 단계에 따라 요금 차이가 1.3배 나고 그 외 시기에는 1.12배다. 영국 EDF에너지의 누진제는 2단계로 0.61배 요금차만 있을 뿐이다. 일본 도쿄전력은 1.5배 차이가 나는 3단계 누진제를 시행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이르면 10월께 이 같은 누진제를 개편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요즘은 저소득층도 전자제품과 전기 냉난방 사용을 늘리고 있어 전기요금 부과 환경이 크게 변했다”며 “소득 수준별로 차별화하도록 누진제 개편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산 한양대 교수는 “선진국과 비교해 한국의 누진제는 과도한 측면이 있다”며 “저소득층의 에너지 복지는 누진제가 아닌 다른 방식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15&aid=0002933085
  • 베테랑 2013.08.19 17:59

    없는 사람들 자꾸 힘들어지죠......힘냅시다....언제가를 생각하면서....

  • 레지네떼 2013.08.19 20:05

    같이 잘 사는 나라가 되길 기원합니다.

  • 번개 2013.08.20 11:42

    한국은 갈수록 빈부격차가 심해지는거 같아요.

    이런 정책들 땜에..-_-;;;

  • 미스터오 2013.08.21 21:03

    정책이 힘이 들겠네요,다인가족을 원하고 누진걱정은 되고....

  • 라막스 2013.08.22 16:51

    주택용만 누진제가있고 산업용은 누진제가 없다는게 더 문제죠...오늘 뉴스 들으니까 미국등 처럼 3단계 누진제로 바로 변경할거 같다던데,,,빨리 좀 변경했으면 좋겠습니다.

  • 정릉큰소리 2013.12.10 10:46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뉴스 기사 모음

글열람 : 전체 / 글작성 : 회원 / 글(+100) / 댓글(+10) / 추천(+1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3 스포츠 추신수, 연장서 끝내기 발판 2루타 작렬!…타율 0.276 4 식돌이 2013.08.12 95
1352 스포츠 NY타임스, "다저스, 류현진 꾸준함 간과해선 안돼" 2 식돌이 2013.08.12 75
1351 사회 발전소 잇단 정지로 전력위기 초비상…예비력 160만kW 3 초보인생 2013.08.12 103
1350 스포츠 '커쇼 원맨쇼' 다저스, 탬파베이 스윕하고 5연승 질주 4 식돌이 2013.08.12 86
1349 IT/과학 오늘 밤 별똥별 우주쇼..제대로 감상하려면? 7 쉐지닝 2013.08.13 103
1348 스포츠 美 야구 전문사이트, "RYU, 다저스 폭주 이끈 숨은 영웅" 6 식돌이 2013.08.13 72
1347 스포츠 '출루+장타' 추신수, FA 대박 보인다 4 식돌이 2013.08.13 93
1346 사회 '전두환 처남' 이창석씨 15시간 조사…"죄송합니다" 1 식돌이 2013.08.13 103
1345 스포츠 ESPN "류현진, NL 사이영상 7위…신인 중 1위" 6 식돌이 2013.08.14 80
1344 사회 '헉 36.4도' 사우나야 사무실이야 14 식돌이 2013.08.14 107
1343 사회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치료비 정부지원 결정 3 타로스 2013.08.14 77
1342 스포츠 류현진 12승…매팅리 "오늘 경기 작전은 류현진 그 자체" 극찬 7 식돌이 2013.08.14 87
1341 사회 친일 후손들, ‘땅 찾기 소송’ 줄이어 4 레이쥬 2013.08.15 116
1340 생활/문화 서구화된 입맛, 몸이 못따라가… 소형차로 200km 밟는셈 3 폴라리스 2013.08.16 100
1339 경제 정말 불편한 체크카드, 소득공제 해줘도 안쓴다? 2 잼잼마마 2013.08.16 87
1338 정치 국조 청문회 속개후 또 파행..새누리당 전원 퇴장 2 뽀뽀뽀 2013.08.19 105
1337 IT/과학 "아이폰 에너지 소비량, 중형 냉장고보다 높아" 2 뽀뽀뽀 2013.08.19 95
1336 IT/과학 보안제품 차단 적용, 사용자 보안패치 권고 3 소라게 2013.08.19 209
1335 정치 광주 경찰이냐 대한민국 경찰이냐 3 베테랑 2013.08.19 56
» 경제 전기료 누진제, 저소득층에 더 부담" 6 베테랑 2013.08.19 12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

XE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